플레이어로드 ...

ERT: 마라톤 전송 빼서 세척 시간

소란을 일으킨 사건에서, ERT의 기자는 공기를 묻기 시작: “어디 화장실입니다; 이상입니다;” 발표자는 상 마라톤을 설명하면서. 조금 나중, 시청자는 화장실 플러시를 들었다.

감독, 다음 화가 공기를 소리 들어: “ΡΕ, 컷 오디오!”. Οι 4 εργαζόμενοι που εμπλέκονται στο περιστατικό κλήθηκαν να απολογηθούν στο Πειθαρχικό Συμβούλιο της ΕΡΤ.

회신을 남겨주

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요 입력 사항은 표시되어 있습니다 *

1 개의 코멘트

  1. 여행자 말한다:

    3000 αχρηστοι της ΕΡΤ για να ακουμε καζανακια………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