플레이어로드 ...

두 젊은 래퍼 프리 스타일 거리를 노래

Yorday 마르티네즈와 Jhonxitho 아세 베도는 집에서 알려진 두 젊은 콜롬비아 래퍼입니다. 우리는 카르타헤나 도시의 보행자 거리에서 놀라운 솜씨의 프리 스타일 랩으로 자신의 재능을 보여주기 위해 여기를 볼 수 있습니다, 관광객의 앞에 특히 즐겁게에 보이는 사람.

회신을 남겨주

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요 입력 사항은 표시되어 있습니다 *

2 개 개의 댓글

  1. Derbisis 말한다:

    Εγω δεν διασκεδάζω, τα βλέπω και τα λυπάμαι.δεν έχουν γονείς ;

    • leodis는 sfugarakis 말한다:

      δε πας καλα..κανουν αυτο που αγαπαν και το κανουν και καλα μαλιστα